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푸터바로가기

뉴스/공지

힐스테이트의 최신 뉴스와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뉴스 및 공지 게시판 글 보기
제목 현대엔 ‘부산 동삼1’ 재개발 품었다 등록일 2018.09.17
현대엔지니어링이 부산 동삼1구역 재개발 사업을 품에 안았다. 이 사업지는 예상 공사금액이 3705억원에 달한다.

1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15일 부산 영도구청 대강당에서 열린 동삼1구역 재개발 시공사 선정총회에서 최종 시공사로 결정됐다.

동삼1구역 재개발은 부산 영도구 동삼1동 323번지 일원에 지하 3층∼30층, 19개동 규모의 아파트 1999가구 및 부대 복리시설 등을 신축하는 것이다. 오는 2019년 관리처분인가와 2020년 착공을 거쳐, 2023년 6월 입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전체 가구 중 조합원 분양분이 총 500가구, 임대 100가구로, 나머지 1399가구를 일반분양한다.

부산 영도구는 부산항대교, 영도대교, 남항대교의 개통으로 인해 부산 중심부로의 접근성이 개선되었을 뿐만 아니라, 다양한 개발사업들이 본격적인 궤도에 오르고 있는 지역이다.

동삼혁신지구는 지난 3월 한국해양수산개발원과 국립해양조사원 등 13개 국내 해양수산분야 연구, 교육, 정부기관의 입주가 마무리되면서 지구조성이 완료된 바 있다. 이에 따라 동삼1구역은 직주근접 주거단지로서 새롭게 부각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아울러 영도구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동삼하리지구 복합개발도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이곳에는 호텔과 멀티플렉스, 쇼핑몰 등이 들어설 예정으로, 영도구민들의 삶의 질은 물론 지역의 미래가치를 높일 전망이다. 북항 7개 특화지구 통합개발 계획 가운데 2개 지구가 영도에 포함된 것도 이 지역 개발에 탄력을 더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동삼1구역은 반경 1㎞ 내 부산 유일의 체육고등학교인 부산체고를 비롯해 초등학교 5개, 중학교 3개, 고등학교 4개가 위치해 교육환경이 우수하다고 평가받는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당사의 기술력과 브랜드 가치를 믿고 지속적으로 사업을 맡겨주고 있는 부산 시민들에게 감사하다”며 “그동안 수행한 도시정비사업의 역량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영도구의 미래에 걸맞은 최고의 아파트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수주는 현대엔지니어링이 부산에서 네번째로 확보한 도시정비 수주 사업지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2016년 ‘부산 문현3구역 재개발’을 시작으로, ‘부산시민공원주변 재정비촉진지구 촉진4구역 재개발’, ‘부산 대연2구역 재건축’을 수주한 바 있다.

※출처: 건설경제, 김희용 기자
이전글 및 다음글 보기
이전글 광명역세권내 디자인 특화 지식산업센터
다음글 지하로 신분당선 직접 연결… 강남까지 10분대에 접근
목록보기